[2021년 8월 3일 데일리홍콩] 홍콩 정부가 공무원들에게 사실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홍콩 공무원계를 이끄는 비서인 섭덕권(聶德權, Patrick Nip Tak-kuen) 비서는 SARS-CoV-2 바이러스와 변이 바이러스 등 코로나19 감염증의 세계적인 추세에 방어선을 구축하기 위해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고 주장하였다.

“We need to build a defence, a barrier to protect the community. Seventy percent vaccination rate, I think, is the basic. Although it’s good to see that the percentage of civil servants receiving the first dose is now about 70 percent, there is a need for civil servants to protect himself or herself, to protect the public they serve, and also to protect the community, that they have the duty to get vaccinated,” Nip said.

홍콩 섭덕권(聶德權) 비서는 전체 공무원 중 약 70%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이지만 이것은 기본적인 수치일 뿐이며 그들이 봉사하는 대중을 보호하기 위해 백신 접종은 당연한 의무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공무원들에게 그동안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여러 단계로 종용했었음을 지적하면서 당장 백신 미접종 공무원들에게 매2주 마다 PCR 검사를 받을 것을 명하였다.

또한 내달 9월 1일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부적합하다는 의사 소견서가 있는 공무원을 제외한 미접종자 공무원들에게 코로나19 PCR 검사 비용을 부담시킬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출처: Govt staff should get jab)

홍콩의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움직임은 공무원계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학교, 요양시설, 공항 근로자 및 일부 요식업계 근로자들에게도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도 감염이 되는 ‘돌파감염’ 사례와 회복후 다시 감염이 되는 ‘재감염’ 사례 등이 속출하자 백신 무용론이 일고 있다. 특히 이미 코로나19 감염증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항 바이러스 약물들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백신을 강요하는 사회적인 모습은 비이성적이라는 지적이 있다.

(참고기사: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논란 때문에 주목 받는 항 바이러스 약물과 대안)

한편, 홍콩 정부의 수반인 행정 장관 임정월아(林鄭月娥, Carrie Lam)는 공개 석상에서 마스크를 벗고 발언하고 있어 코로나19 사태가 실제로는 정치 방역이라는 의혹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