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8월 4일 데일리홍콩] 홍콩 최고 부자인 이가성(李嘉誠) 회장도 접종을 인증했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mRNA 코로나19 백신은 상당히 논란이 많은 기술이 담겨있는 약물이다. 이는 mRNA 기술이 DNA 프로세스의 override 를 가능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등 mRNA 기술을 사용한 코로나19 백신 약물은 스파이크 단백질을 생성하도록 기존 세포의 DNA 프로세스를 변형시키는 것이 아니라 덮어 씌운다.

(참고기사: 홍콩 최고 부자 이가성(李嘉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mRNA 백신 2차접종 완료 공개)

마찬가지로 mRNA 기술을 사용한 표적 암 치료제 약물의 경우에는 특정 암 발현 DNA의 변이를 추적하여 이를 차단하거나 정상 세포의 DNA 프로세스로 덮어 씌운다.

예를 들어 미국 Myriad Genetics, Inc 사는 유방암 및 난소암이 발병하는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변이 DNA 인 BRCA1 나 BRCA2 염색체를 검출하여 이를 mRNA 기술로 치료할 수 있다고 광고하는 식이다.

(출처: BRACAnalysis ®: Hereditary Cancer Testing for Hereditary Breast and Ovarian Cancer)

이렇게 mRNA 기술을 사용해 불완전한 DNA를 보완하는 것을 cDNA(complementary DNA)라고 한다. 유전자의 근본적인 변형은 아니지만 결국 DNA 프로세스를 변화시키는 이런 cDNA 기술은 노화 역시 막을 수 있다는 주장으로 인해 부작용 논란에도 불구하고 생로병사를 해결할 수 있는 만능 열쇠처럼 비춰지고 있다.

한편 이런 장미빛 전망과는 반대로 미래에는 인류가 가지각색의 cDNA 효과를 자랑하는 mRNA 기술에 의존하는 신세가 될까 우려도 있다. 또한 이런 mRNA 기술의 부작용 논란과는 별개로 cDNA를 보유하게 된 사람들은 ‘하이브리드’인가 ‘트랜스휴먼’인가 등 논란도 예상된다.

One thought on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등 mRNA 방식 코로나19 백신의 논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