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12일 데일리홍콩] 홍콩 유흥업소 종사자들이 이대로 계속 가다가는 3개월 후 줄줄이 폐업하게 될 것이라며 정부에 방역 정책을 재고할 것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홍콩 정부는 2020년 12월 이래 영업이 금지되었던 술집, 사우나, 파티룸, 클럽, 도박방, 및 노래방의 영업을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LeaveHomeSafe 동선 추적 앱 사용 조건으로 지난 달 4월 12일 허용하였다.

하지만 영업재개 한달이 지난 오늘 홍콩 야총회(夜總會, 나이트 클럽) 등 유흥업계 종사자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현금 쿠폰을 뿌려도 손님들이 전무하다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정책을 변경해달라고 정부에 호소하였다.

또한 이들은 주류판매허가를 가진 일반 식당 종사자들에게는 백신을 강요하지 않는데 왜 유흥업계를 차별하냐고 홍콩 정부에 따지기도 하였다.

한편 홍콩 정부는 “백신버블” 컨셉이라고 지칭한 백신 접종 유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하는 정책을 선보이면서 업계에서는 대혼란이 펼쳐지고 있다. 이는 추후 iAM Smart 홍콩 신원 인증 앱을 본격 도입하기 전 단계의 정책으로 보인다.

One thought on “홍콩 유흥산업 3개월 후 전멸한다며 백신 강요 정책 재고 요청하는 업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