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5일 홍콩 언론사 <더 스탠다드>는 홍콩 대학 원국용(袁國勇, Yuen Kwok-yung) 교수가 시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하면서 미 접종시 올해 말부터 해외 여행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하였다.

홍콩 정부 방역 자문이기도 한 원국용 교수는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Pfizer·BioNTech)의 코로나19 백신(Comirnaty) 2차접종을 완료하고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얼마전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포장불량사건 조사 결과 문제가 없음이 밝혀진 것을 언급하면서 홍콩 시민들에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또한 백신 부작용 의심 때문에 접종을 망설이는 시민들에게 원국용 박사는 “홍콩에서 매일 7~9 명이 급성 심장 마비 또는 뇌졸증으로 사망한다”고 말하면서 백신 접종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오해하지 말라고 말했다.

원국용(袁國勇, Yuen Kwok-yung) 교수

코로나19 증상 치료를 위해 나병(癩病) 처방약 클로파지민(Clofazimine)을 제시하기도 했던 홍콩 대학 원국용 교수는 시민들에게 조속한 백신 접종을 종용하면서 연말까지 시민 70~80%가 항체를 보유하여 집단 면역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에는 국외 여행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하지만 부작용 위험이 따르는 코로나19 백신이외에 SARS-CoV-2 바이러스를 안전하게 해결할 수 있는 과학적인 대안이 밝혀진 만큼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다고 거주 이전의 자유가 위협 받게 되는 상황은 정상이 아닌 것 같다.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