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 woman technology work

유전자 재조합 인공 바이러스일 가능성을 언급한 SCMP

2021년 3월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나왔을까? 이 의혹은 너무 빨리 배제되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라는 제목으로 미국인 과학자 Charlie(Charles) Schmidt의 칼럼을 전재하였다.

원 글은 3월 17일에 “실험실 유출 : 과학 논쟁이 정치 수렁에 빠져 해결이 되지 않고 있음”이라는 제목으로 미국 John S. and James L. Knight Foundation의 후원으로 운영되는 온라인 저널리즘 사이트 UNDARK에 게재되었다.

[원글] Lab Leak: A Scientific Debate Mired in Politics — and Unresolved. By Charles Schmidt.

글을 작성한 Charles Schmidt는 정치적인 논란으로 SARS-CoV-2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무엇보다도 SARS-CoV-2 의 족보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는 것을 지적하였다.

누가 SARS-CoV-2 바이러스를 만들었나?

최근 인터넷을 통한 DNA, RNA, mRNA 등 정보의 쉬운 접근 덕분에 주류 과학자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SARS-CoV-2 바이러스가 기묘한 것임을 깨닫고 있다. 하지만, Charles Schmidt 의 기고문에도 언급했던 것처럼, 주류 과학자들은 실험실 누출 의혹 제기하는 것 자체가 경력 자살 행위라는 것을 알고 있기에 자연적으로 생겨났다는 가설에 동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 주류 과학자들은 중화인민공화국 석정려(石正麗, Shi Zhengli) 박사가 네이쳐에 제출한 논문을 근거로 SARS-CoV-2 바이러스가 RaTG13 박쥐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진화하여 자연적으로 생겨났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녀는 RaTG13 박쥐 코로나 바이러스를 제출하면서 이것이 SARS-CoV-2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 96.2% 유사하기 때문에 조상일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홍콩 대학에서 포스닥 연구원으로 근무하다 미국으로 망명한 중화인민공화국 출신 바이러스 전문가 염려몽(閆麗夢, Yan LiMeng) 박사는 SARS-CoV-2 바이러스가 유전자 재조합 인공 바이러스 임을 내부고발한 바 있다. 또한 그녀는 석정려 박사의 RaTG13 박쥐 바이러스가 데이터 상에만 존재하는 바이러스이지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바이러스임을 논문을 통해 추가 고발하였다.

미·중 분쟁에 따른 바이러스 기원의 정치화

대부분의 일반인들은 SARS-CoV-2 바이러스가 인공 바이러스라고 동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측은 SARS-CoV-2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유출되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중국인들은 이 바이러스가 미국 Fort Detrick 에 위치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되었다고 주장하고 있어 극명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2019년 8월 미국 Fort Detrick 지역 바이러스 연구소가 안전을 이유로 임시로 폐쇄된 사건이 발생하였는데 중국인들은 이를 심증으로 삼고 미국에서 유출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해 일부 미국인들은 중국이 2019년 7월에 시작한 코로나 바이러스와 에이즈 바이러스를 합성한 HIV 백신 인체 실험 전후에 유출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SARS-CoV-2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논란이 미·중 분쟁에 따른 정치화로 해결이 요원해지자 적어도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COVID19 증상을 완화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중요시되고 있다. 대한민국 과학자들은 동양의학으로 SARS-CoV-2 바이러스와 COVID19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One thought on “SARS-CoV-2 바이러스 기원 논쟁에 불을 붙인 홍콩 언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