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18일 데일리홍콩] 홍콩 대학의 역학 및 생물통계학과 Benjamin Cowling 교수 및 진덕광(陳德光) 교수가 60세 이하 시민들은 ‘백신패스’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명보(明報)에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기고문을 통해 홍콩 시민의 92% 이상이 코로나19 주사를 한차례 이상 접종하였으며 감염 후 회복 등으로 ‘집단면역’ 상태에 도달해 있으므로 ‘백신패스’가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백신패스’ 정책을 고집하려면 코로나19 감염시 위독할 수 있는 60대 이상의 노인들에게만 강제하자고 주장하였다.

(출처: 高本恩、陳德光:評新冠病毒疫苗通行證政策)

하지만 이런 주장에 또 다른 정부 방역 자문인 홍콩중문대학 허수창(許樹昌) 교수 등은 ‘백신패스’ 정책이 강제되야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코로나19 주사를 접종할것이라고 비판하였다. 또한 중화인민공화국이 ‘건강코드’ 등으로 이미 유사 ‘백신패스’ 정책을 펼치고 있는 만큼 이런 정책의 고수로 국경이 정상화 될 수 있을것이라며 반대했다.

(출처: Experts divided over easing of vaccine mandate)

방역 자문단의 갑론을박 속에 홍콩 정부는 기존의 ‘백신패스’ 정책대로 시행할 것임을 공지하면서 다가오는 5월 31일부터는 코로나19 주사를 3번 이상 맞아야 ‘백신패스’ 로 출입이 가능하게 될 것임을 시민들에게 상기시켰다.

(출처: Govt committed to vaccine pass plan)

한편, ‘백신패스’를 폐지하자는 입장인 홍콩 대학 Benjamin Cowling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데, 그는 데일리홍콩과 마찬가지로 ‘백신 패스’ 강요는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정치 방역이라는 관점을 가지고 있다.

(참고기사: ‘백신 패스’ 강요는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정치 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