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26일 데일리홍콩] 홍콩 이민국의 구가굉(區嘉宏, Au Ka-wang) 국장이 신속항원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되어 격리에 들어갔다고 정부가 발표하였다.

발표에 따르면 구가굉(區嘉宏, Au Ka-wang) 이민국 국장은 최근 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었으며 양성 판정 직전까지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근무해왔다고 한다. 당국은 구가굉(區嘉宏, Au Ka-wang) 국장이 근무하던 장소 주변을 철저히 청소하였으며 밀접 접촉자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요구하였다고 밝히면서 시민들에게 방역에 철저할 것을 주문하였다.

(출처: Director of Immigration tests positive for COVID-19)

최근 정부 고위 관료들이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당하는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3일 전에는 홍콩 경찰 청장이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에 들어가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코로나19 감염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지자 이를 ‘엔데믹’으로 간주하고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참고: 홍콩 경찰 청장, 코로나19 양성 판정 받아 격리 당해)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