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18일 데일리홍콩] 대한민국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에게 면죄부를 수여한 전 대법관 권순일 등이 참여한 특수목적법인 ‘화천대유’ 게이트가 드러났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 요약

  • 이재명 성남시장이 성남시 행정권력을 이용하여 대기업과 LH를 신도시 개발에서 배제함
  • 공개입찰 없이 ‘화천대유’ 등 특정 민관합작 회사가 성남시 대장동 신도시 개발 분양권을 독점하게 해주었음
  • 민관합작 회사는 아무나 투자할 수 있는 상장기업이 아니라서 내부자들만 투자할 수 있었다
  • 그런데 ‘화천대유’가 그 민관합작 회사의 지분을 독점하여 투자원금의 천배 이상의 배당금을 빼돌렸음
  • ‘화천대유’의 7개의 자회사는 전부 1인 회사이며 7명이 3억5천을 투자해서 배당금 4000억을 빼돌렸음
  •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시민들을 위해 쓰였어야 할 4000억의 공공 이익을 7명의 측근 명의로 빼돌린 사건
  •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 명의를 빌려 준 7명의 성남시장 측근들을 찾아내고 4000억을 국고로 환수해야

특수목적법인 (주)화천대유자산관리, ‘화천대유’는 정치인 이재명이 경기도 성남 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막대한 이익을 남긴 바 있다. 그런데 대법관 시절 이재명에게 무죄를 판결을 제공한 권순일은 ‘화천대유’에서 명예직인 고문 직함을 달고 한달에 2000만원씩 수령하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출처: ‘화천대유 의혹’ 곳곳에 법조인… 前대법관-前검사장-의원까지)

또한 ‘화천대유’가 내부자거래 등 부동산 불공정거래로 건설사들의 토지 구입 원가를 부풀려 결국에는 서민들의 주택 구입 부담을 올리게 된 것으로 드러나자 이런 작전 행위는 사회 지도층으로서 걸맞지 않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범죄라는 지적이다.

한편 ‘화천대유’ 같은 부정부패 게이트 외에도 대마초 성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하고 SARS-CoV-2 바이러스와 변이 바이러스를 무력화한다는 과학계 소식을 전파하는 사람들에게 대한민국 판사들이 체포 영장을 발부하고 있어 논란이다.

(참고기사: 부정선거 증거에는 까막눈 행세하는 대한민국 사법부, 대마 사범은 얄짤 없이 구속해)

대한민국 재판 조직은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조직인가 아니면 자신의 영달을 위한 조직인가?

One thought on “대한민국 법조계 정치계 경제계 합작으로 부동산 내부자 거래한 ‘화천대유’ 게이트 드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