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2일 대한민국의 유명 포퓰리스트 정치인 국가혁명당 총재 허경영(許京寧)씨가 이번 서울 시장 보궐선거가 조작된 것 같아 이를 법정에서 확인하기 위해 증거보존신청을 했다고 홍콩 팬클럽에 알려왔다.

대한민국 국가혁명당 총재 허경영씨는 올해 4월 7일 서울 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였으나 5만 2107표를 얻으며 득표율 1.07%에 그쳐 낙선하였다. 하지만 그는 실제 득표율이 10% 이상일 것이라며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자료에 대한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국가혁명당 측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자료에 대한 증거보전신청서를 서울 중앙지법·동부지법·남부지법·북부지법·서부지법, 수원지법 안양지원 등 6곳에 서면으로 제출했다고 한다. 또한 국가혁명당 송순권 당대표 권한대행은 “투표지를 포함한 선거 관련 온·오프라인 자료를 모두 확보한 뒤, 직접 재개표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대한민국의 선거 부정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2020년 4월 15일에 실시된 21대 국회의원 선거 역시 부정선거 의혹에서 자유롭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부정선거 의혹을 밝히기 위해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후 <국투본-4.15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가 발족하여 활동하고 있으나 워낙 뿌리 깊은 부정 부패인지라 해결에 대한 의지 부족 등으로 대중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최근 3월 25일 <국투본-4.15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의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민경욱 전 국회의원이 대한민국 4.15 부정선거 국제조사단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하였으나 별 호응을 받지 못하였다.

하지만 이번 국가혁명당의 부정선거 진실 규명 움직임으로 대한민국에 뿌리 깊이 자리잡은 부정부패와 공공 선거 프로그램의 진실이 ‘공중부양’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