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27일 데일리홍콩] 홍콩 각계 각층에서 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당국에 요구하고 있어 추이가 주목된다. 방역 정책의 일부 완화나 심지어 전체 완화를 한다고 해도 3년 가까이 코로나19 사태로 망가진 홍콩 경제를 살리기에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다.

출처: End to Hong Kong Covid hotel quarantine and just 3 days of medical surveillance not enough to boost the economy, business leaders warn

홍콩 당국은 해외 입국자 의무 격리 제도를 폐지하는 등 일부 방역 정책을 완화하였지만 아직도 코로나19 백신패스 등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강제하고 있어 단체 회식 등 자유로운 경제 활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방역 정책을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또한 홍콩 언론은 백신패스 등 코로나19 방역 정책 전면 철폐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사회 각계의 입장 역시 지속적으로 전하고 있다.

업계는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사태로 망가진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일국양제 약속을 활용한 특단의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예를 들어 홍콩에서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화 하는 것이다.

일국양제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에서 습근평(習近平)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은 “홍콩만의 특수한 강점을 살려야 한다”고 발언하여 일국양제 약속을 재확인한 바 있다. 이어 신임 노총무(盧寵茂) 홍콩 보건장관은 이 발언을 언급하면서 중화인민공화국 코로나19 정책과 다른 독자적인 정책을 도입할 수 있다고 시사하여 기대를 모았다.

홍콩의 관광업, 유흥업 등 각 업계는 코로나19 상황으로 무너진 경제를 부활시키려면 당국의 특별한 결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업계는 홍콩 경제 부흥을 위서 일국양제 약속을 활용한 혁신적인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참고: 《멋진 신세계》 신임 보건 장관, 중국과 다른 홍콩만의 코로나19 정책 가능하다

데일리홍콩 Google 뉴스 ☆ 공유하기 | 이메일 구독 신청 부탁 드립니다 🙏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