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25일 데일리홍콩] 코로나19 확진자들과 주변인들까지 샅샅이 검사하여 양성으로 판정된 사람들을 격리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이 수년간 지속되자 정부에 우호적이었던 사람들도 불만의 목소리를 숨기지 않고 있다. 하지만 국가안전법 때문에 정부의 방침에 견제할 수 있는 세력이 사라져서 이런 불만의 목소리가 외면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홍콩 시민들은 정부의 방역 방침에 따르지 않는 것으로 불만을 간접적으로 표출하고 있다.

일부 직장에서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이라고 보고하면 정부의 방역 정책을 무시하고 자체적으로 재택 근무를 하도록 배려해주고 있다. 정부에 보고하면 직원들이 격리 시설에 ‘수감’되어 꼼짝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가 강요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패스 역시 무시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과학계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치료제가 이미 있음을 알려주고 있어 ‘제로 코로나’ 방역 격리 정책을 고수하는 정부에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참고기사: 단 한 건의 감염도 용납할 수 없다는 ‘제로 코로나’ 정책, 문제의 근원이라 비판한 홍콩 교수)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