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6일 데일리홍콩] 홍콩에서 中의사로 정부에 사업을 등록하고 환자들을 보는 사람들이 무려 8천명이나 된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은 코로나19 감염증 해결에 그다지 기여를 하지 못하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의 한의학계는 한자의 뜻 풀이를 바탕으로 한 부적 느낌의 이름인 청폐배독탕(淸肺排毒湯)이라는 탕약을 들고 나왔지만 주류의학계에서 개풀 뜯어먹는 소리라며 무시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中의학에서 제시한 탕약의 성분이 몸에 작용하는 기전을 따지고 드는 서양의학계에 명확한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서양의학이 제시하는 주사 약물이 中의학에서 제시하는 약물보다 대중에게 보다 논리적이고 설득력이 있게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 홍콩 Wan Chai 지역에 있는 中의사협회에 방문한 데일리홍콩 기자는 과거 화타(華佗)가 사용했다는 대마 성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및 변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것을 서양의학계에서 밝혔다고 지적하였다.

(참고기사: 헴프(대마) 성분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의 세포에 침투하는 것을 막는다)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