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일 데일리홍콩] 방문 기록을 저장하고 코로나19 감염 확진자 발생시 방역 당국으로부터 알림이 전달되는 LeaveHomeSafe 앱 사용이 의무화 된 첫날부터 공무원을 포함한 5명이 가짜 앱을 사용하다가 적발되어 체포되었다.

(출처: Five arrested at Wan Chai Immigration Tower for using fake LeaveHomeSafe)

홍콩 정부가 관리하는 LeaveHomeSafe 앱은 사용자의 방문 장소 추적 및 백신 접종 증명서 역활을 하는 일종의 ‘백신패스’개념의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격리되는 상황을 피하려고 정부 공식판 대신 해적판 ‘백신패스’ Return Home Safe(安心回家, 안심회가)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해적판 ‘백신패스’ Return Home Safe(安心回家, 안심회가)는 정부 공식앱과 거의 동일하게 QR CODE를 읽을 수 있으며 사용자가 임의로 방문지를 조작할 수 도 있다. (이런 가짜 앱을 사용하여 정부를 속일 경우에는 14년 이하의 징역을 살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격리되는 상황을 피하려고 저렴한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사람들도 많다.

홍콩에서는 휴대폰 실명제가 아직 실시되지 않아 LeaveHomeSafe 앱 을 통해 정부로부터 검역 알림이 왔을 때 부담 없이 버리기 위함이다.

(참고기사: 홍콩판 ‘백신패스’ LeaveHomeSafe 앱 전용 저렴한 휴대폰 인기)

One thought on “홍콩판 ‘백신패스’ LeaveHomeSafe 앱의 해적판 ReturnHomeSafe 앱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