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son dropping paper on box

[2021년 7월 24일 데일리홍콩]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대한민국 총리를 했던 황교안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4월 총선과 관련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대선에 출마를 결심한 황교안 전 총리는 지난달 대법원에서 진행된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무효소송 재검표 검증에 참여한 입회자들의 주장을 들면서 특검을 주장하였다.

(출처: 황교안, 인천 부정선거 의혹 재론…특검 요구)

황교안 전 총리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작년 4월 15일에 치뤄진 총선 직후 인터넷을 통해서 떠돌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하여 거리를 두어 왔다”며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 국민적 정서에 편승해서 패장으로서의 책임을 전가하고 또 국민들에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라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그러나 지난 6월 28일 인천 연수을 민경욱 후보의 선거구에 대한 대법원의 투표 용지 재검표 이후 구체적인 물증을 들어서 제기하고 있는 부정선거 주장은 국면을 전혀 달리하고 있다”며 “재검표 현장에서 확인된 바에 의하면 투표함에서 정상적인 사전투표 시스템에서는 있을 수 없는 사전 투표 용지들이 다수 발견되었다”고 했다.

그는 “투표 용지의 푸른색의 인쇄 부분이 있는 투표 용지가 나왔다. 있을 수 없는 것”이라며 “투표용지끼리 완전히 절단이 되지 않고 서로 이어져 있는 투표 용지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가 한 것인지, 어떻게 한 것인지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우선 중요한 것이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며 “우리 법에서는 그런 장치가 특검”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검을 통해서 진실을 밝혀서 법치와 민주주의를 지키고 지켜나가 주시기를 바란다”며 “다가오는 대선이 또 다시 불법선거로 얼룩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바로 특검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출처: 또나온 부정선거 의혹…황교안 “투표용지 이상해, 특검해야”)

황 전 대표는 “내년 대선이 미래지향적 경쟁의 장이 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특검의 과거의혹조사를 맡겨야만 한다.여야 지도부에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차기 정권이 급해서 허우적거리지 않게 하기 위한 최소한의 방책이다. 특검, 반드시 관철해서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시켜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동하는 정의가 되겠습니다. 오늘 국회 소통관에서 4.15 부정선거 관련 입장문을 냈습니다. 다음선거에서는 부정선거 의혹이 다시 일지 않게 해야 합니다. 그래서 특검이 필요합니다.”

황교안 전 총리 Facebook의 공식 페이지

부정선거 문제를 꿋꿋이 주장해 온 민경욱 전 의원은 지난해 5월 “4.15 총선은 QR코드 전산 조작과 투표조작으로 이뤄진 부정선거”라며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런데 선거 무효 소송에 따른 재검표 과정에서 투표 용지 숫자를 맞추는 데만 급급한 것처럼 보이는 투표 용지 상태 논란으로 투표 용지 숫자 검증 자체가 무의미해졌다.

(참고기사: 인천 민경욱 의원 지역구 4.15 총선 재검표에서 부정 투표지 대량 확인)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법원은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무효소송 재검표 검증을 벌인 결과 사전투표지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황교안 전 총리가 특검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One thought on “황교안 전 총리, 415 부정선거 특검 요청하며 진상 규명 운동에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