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3일 이래 홍콩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지역에 게릴라식 가두리를 친 다음 지역 주민들의 DNA 를 전수 조사하는 작업이 매일같이 벌어지고 있다.

얼마 전에는 홍콩 섬 금융 중심가의 유명 피트니스 센터(URSUS Fitness)에서 SARS-CoV-2 바이러스 확진자들이 발생하여 한 동안 조용하던 홍콩 섬에서도 전수 검사 작전이 펼쳐지고 있다.

SARS-CoV-2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DNA가 변이되면 주변 접촉을 통해 바이러스를 확산 시킬 수도 있다고 하여 방역 당국은 이들 감염자들을 추적하고 있다.

홍콩 보건 당국의 전수 조사 작전도

과잉대응? 적정대응?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공개된 학술 자료에 따르면 40%에서 45% 정도 되는 면역력이 건강한 사람들에게는 SARS-CoV-2 바이러스가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한다.

다만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생성하며 독감 같은 COVID19 증상을 발현하기 시작하는데, SARS-CoV-2 바이러스에 감염 후 사망률은 0.68% 정도라고 한다.

문제는 0.68% 정도 되는 사망률인데, SARS-CoV-2 바이러스 감염 후 사이토카인 스톰(cytokine storm) 현상이라고 불리는 콧물 같은 액체가 갑작스럽게 많이 생겨나는 급성 과잉 염증 반응 때문에 많이 사망한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영남대학교 이진태 박사 등 대한민국 연구진들이 SARS-CoV-2 바이러스 자체를 무력화하고 사이토카인 스톰 현상을 막아 COVID19 사태를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을 발표하여 희망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