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 12일 데일리홍콩] 홍콩 엄마들이 많이 찾는 페이스북 페이지⟪地上媽媽⟫에 화이자 바이오엔텍 코로나19 백신을 두번째로 접종한 후 심근염에 걸려 생사를 오가는 11세 소녀 이야기가 화제다.

본명이 소혁동(蕭奕彤)인 이 11세 소녀는 부스터샷 접종을 요구하는 ‘백신패스’ 정책의 업데이트 때문에 약 3주일 전 화이자 바이오엔텍 주사로 2차 접종을 완료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스러운 가슴과 복부 통증을 호소하여 병원에 갔더니 심근염으로 진단되었다는 것이다. 그녀의 상태에 대한 글을 올린 친척에 따르면 그녀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체외막산소공급(ECMO, extracorporeal membrane oxygenation)치료를 받으며 생사에 기로에 서 있다고 한다.

(참고기사: 홍콩 정부 방역 자문단, 화이자-바이오엔텍 접종 후 심근염 발생 가능성 인정)

홍콩 방역 당국은 이미 젊은이들에게 화이자 바이오엔텍 코로나19 백신을 한차례 이상 접종하지 말라고 권고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백신패스’ 정책의 업데이트로 인하여 많은 젊은이들이 추가 접종에 대한 선택을 고민하고 있는 실정이다.

(출처: Youngsters advised to get one BioNTech jab, not two)

한편, 홍콩에서는 이런 코로나19 주사제들의 부작용 논란으로 수천년 인류 역사상 안전하게 사용되어온 대마초가 치료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는 현행법으로 위법인 대마초 성분이 코로나19 감염증에 특효약임이 과학계에 의해 밝혀졌기 때문이다.

(출처: Cannabinoids Block Cellular Entry of SARS-CoV-2 and the Emerging Varia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