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 5일 데일리홍콩] 반복된 코로나19 백신 주사가 면역 체계를 교란하여 대상포진이나 원숭이두창 같은 외부 DNA 바이러스 발현을 허용할 수 있어 n차 접종의 방역 정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출처: Concerns grow worldwide as rare Monkeypox virus spreads like wildfire: Virologists ‘can not explain’ speed and scale)

국제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는 원숭이두창 감염증의 원인을 동성연애자들에게서 찾으려는 듯 환자들의 성정체성을 부각하고 있지만 정작 문제의 원인은 반복된 코로나19 주사라는 것이다.

(출처: COVID-19 vaccines don’t cause shingles, but may lead to flare-ups, experts say)

한의학계는 신체 균형을 중요시하는 동양의학을 무시하고 강제로 신체를 튜닝하려는 코로나19 주사가 면역체계를 교란하여 원숭이두창을 일으킬 수 있음이 밝혀진 만큼 ‘백신패스’ 정책을 폐지하라고 정부에게 건의하였다. 그러면서 한의학계는 이미 많은 이들이 코로나19 주사로 부작용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정상적인 면역계의 항상성 유지를 위한 특효약인 대마초를 긴급 합법화하여 자유롭게 처방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구하였다.

(참고기사: 대마초 성분 섭취로 코로나19 감염증 예방과 치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