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 4일 데일리홍콩] 천안문 사태는 33년 전 오늘 중화인민공화국이 민주화를 요구하며 천안문 앞에서 시위를 벌이던 학생들과 시민들을 무력으로 유혈 진압해 많은 사상자를 낸 사건이다. 김대중 석방, 민주화 등을 요구하며 광주로 모여든 학생들과 시민들을 유혈 진압했던 대한민국의 5.18 같은 사건이었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광주 사태가 매년 추모되는 반면 중화인민공화국의 천안문 사태는 추모가 금지되고 있어 역사적 해석 등 그 배경을 두고 논란이 많다.

(출처: Heavily guarded Victoria Park closed until Sunday to avoid unauthorized June 4 vigil)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천안문 사태를 추모하지 않는다. 홍콩 역시 국가안전법 도입 이래 천안문 사태 추모가 금지되었다. 현재로서는 중화민국인 대만에서만 천안문 사태를 추모하고 있다.

이는 천안문 사태를 보는 관점이 다르기 때문이다.

천안문 사태 추모를 극혐하는 쪽은 공산당 정부가 불만 세력을 진압한 1989년 이후로 경제가 발전하여 많은 이들이 거지 꼴을 면하게 되었으니 무력 진압은 정당하였다고 본다. 또한 이들은 당시 사망하였던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이 외부 세력의 여론 공작에 선동되어 길거리로 나온 사람들이라고 보고 있다. 이는 2019년 홍콩의 평화적이었던 민주화 시위가 극렬한 폭력 시위로 변하게 되자 도입된 국가안전법에 환호하는 일부 시민들의 모습과 궤를 같이 한다.

(참고기사: New history textbooks for Hong Kong students ‘compress details of Tiananmen Square crackdown, with no mention of commemorative vigil’)

하지만 자유로운 역사 해석을 규제하다 보면 시민 사회가 경직될 것은 뻔한 이치이다. 역사 선전을 위한 출판, 미디어 업계도 망하고 부차적인 각종 사업들도 규제에 막혀버려 경제가 망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참고기사: 금지된 홍콩 Victoria Park 천안문(天安門) 추모 당일 새벽 지련회(支聯會) 부주석 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