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4일 데일리홍콩] 국제 사회에 중화인민공화국을 제재해달라고 요청하여 국가의 안전을 위협했다는 혐의로 보석 없이 수감중인 홍콩 언론인 Jimmy Lai의 재판이 또 연기되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하였다.

(출처: Jimmy Lai to go on trial for “collusion with foreign forces” as soon as year-end)

언론인 Jimmy Lai를 기소한 정부 측 검사는 2019년 민주화 시위 동안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자본을 끌어모아 국제 사회에 중화인민공화국과 홍콩 경찰에 제재를 부과해달라고 로비하는 등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였다고 주장하였다. 이 뿐만 아니라 홍콩 정부는 수감중인 언론인 Jimmy Lai에게 부과될 처벌의 무게를 더하기 위해 안달을 하듯 20년 전의 문제까지도 들추어가며 혐의를 더하고 있다.

(출처: Hong Kong tycoon Jimmy Lai illegally ran consultancy firm at Apple Daily’s offices for more than 20 years, prosecutors say)

한편 홍콩 언론인 여지영는 함께 정치범으로 수감중인 사람들과 함께 올해 10월에 수여하는 노벨 평화상 후보에 추천되어 다시 국제 사회의 주목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

(참고기사: 정치범으로 수감중인 홍콩 민주화 운동가들 올해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