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 12일 데일리홍콩] 미국 외교 안보 싱크탱크 아틀란틱 카운슬의 시니어 펠로우인 제이미 메츨(Jamie Metzl)이 코로나19 감염증을 유발하는 SARS-CoV-2 바이러스의 기원을 추적하는 리포트를 업데이트 하였다.

제이미 메츨은 SARS-CoV-2 바이러스가 중화인민공화국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되었다고 보는 사람들 가운데 대표적인 인물이다.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 자문이기도 한 그는 SARS-CoV-2 바이러스의 기원이 조사되지 않고 묻히고 있는 것들이 많다며 이를 리포트를 통해 조목조목 지적하였다.

(출처: Origins of SARS-CoV-2)

한편 과학계에서는 대마초 성분이 코로나19 감염증을 치료하고 ‘인공 바이러스’ SARS-CoV-2 바이러스와 변이 바이러스까지 무력화시킬 수 있어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마초를 대량으로 재배하고 있는 북조선이 과거 경제특구 설립 자문을 제공했던 제이미 메츨과 다시 머리를 맞대고 힘을 합쳐 주류 의학계에 새로운 ‘주체의료’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참고: 대마초 성분 섭취로 코로나19 감염증 예방과 치료할 수 있다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