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데일리홍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유전자 공학 실험 때문에 일어난 인공재난이라고 주장하며 과학계의 부정을 고발하고 있는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가 화제가 되고 있다.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팀은 PROJECT DEFUSE라는 문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21개월 전 코로나바이러스 인공 변이 및 조작 실험이 진행되었음을 공개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Infographic of Project DEFUSE
Infographic of Project DEFUSE

PROJECT DEFUSE

PROJECT DEFUSE는 미국에 EcoHealth Alliance 라는 회사를 설립한 영국인 과학자 Peter Daszak 가 이끈 과학 실험 프로젝트였다. 그는 외진 동굴에서 서식하는 박쥐들에서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전염시키는 것을 막는다는 취지로 바이러스를 인공적으로 변이를 시키는 실험을 중국의 과학자들과 합작으로 계획하였다.

영국인 과학자 Peter Daszak 은 미국 정부에 PROJECT DEFUSE 를 후원해 달라고 검토를 요구했지만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은 “제안한 과제는 지역 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 명백하다”는 등의 이유로 지원을 거절하였다. 하지만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팀은 영국인 과학자 Peter Daszak 이 중국 유명 과학자들과 합작하여 논란이 되어 반려되었던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 실험을 진행하였음을 밝혔다.

(참고기사: “中과학자들, 사람 쉽게 감염되는 바이러스 만들 계획 세워”[이슈픽])

또한,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내 ‘퓨린분절부위(furin-cleavage site)’가 확인되었다는 사실도 공개하여 인공 바이러스 기원설에 힘을 더했다. 홍콩 대학의 포스닥 연구원 출신 염려몽(閆麗夢, 중국어 발음: 옌리멍) 박사는 이를 근거로 들어 “퓨린분절부위는 자연적으로는 만들어질 수 없는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우한 연구소 기원설을 제기한 바 있다.

(참고기사: SARS-CoV-2 바이러스의 기원을 내부 고발한 염려몽(閆麗夢) 박사)

데일리홍콩 Google 뉴스 | ☆ 구독 좋아요 누르기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