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데일리홍콩]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는 국제 연대 조사팀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가 판데믹 사태가 터지기 21개월 전 코로나바이러스 인공 변이 및 조작 실험이 PROJECT DEFUSE 라는 이름으로 계획되었음을 공개하였다.

PROJECT DEFUSE

코로나19 조사팀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는 미국에 EcoHealth Alliance 라는 회사를 설립한 영국인 과학자 Peter Daszak 이 중국의 과학자들과 합작으로 진행하려고 했던 PROJECT DEFUSE 를 공개하였다.

PROJECT DEFUSE 는 중국의 외진 동굴에서 서식하는 박쥐들에서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전염시키는 것을 막는다는 취지로 바이러스를 인공적으로 변이를 시키는 실험을 계획하였다.

이런 실험을 포함한 PROJECT DEFUSE 를 검토한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은 “제안한 과제는 지역 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 명백하다”는 등의 이유로 지원을 거절하였다. 하지만 그의 파트너인 중국 측이 연구자금을 대신 지원하였는지의 여부는 확실치 않다.

(참고기사: “中과학자들, 사람 쉽게 감염되는 바이러스 만들 계획 세워”[이슈픽])

또한, 드래스틱(DRASTIC) 리서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내 ‘퓨린분절부위(furin-cleavage site)’가 확인되었다는 사실도 공개하여 인공 바이러스 기원설에 힘을 더했다.

홍콩 대학의 포스닥 연구원 출신 염려몽(閆麗夢, 중국어 발음: 옌리멍) 박사는 이를 근거로 들어 “퓨린분절부위는 자연적으로는 만들어질 수 없는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우한 연구소 기원설을 제기한 바 있다.

(참고기사: SARS-CoV-2 바이러스의 기원을 내부 고발한 염려몽(閆麗夢) 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