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3 종류 COVID19 백신 조달

홍콩 정부는 SARS-CoV-2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인체에 주입하여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다양한 COVID19 백신들 중 크게 3가지 작동 방식으로 나누어 각기 한 개씩 조달하였다.

  1. [중화인민공화국] 시노백(SinoVac) – 비활성 SARS-CoV-2 바이러스를 사용하여 면역반응을 꾀하는 전통적인 방식
  2. [미국·독일] 화이자·바이오엔텍 (Pfizer·BioNTech) – mRNA 기술을 사용하여 스파이크 단백질을 전달하는 방식
  3. [영국·스웨덴]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Oxford·AstraZeneca) – 침팬지 아데노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터 방식

이 3가지 COVID19 백신 가운데 홍콩에 제일 처음 도착한 COVID19 백신은 2021년 2월 22일 첫 접종을 실시한 중화인민공화국의 시노백 백신이었다.

(참고기사: 홍콩행정장관 Carrie Lam ‘백신 1호 접종’ 완료)

홍콩에서 시노백(SinoVac)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첫 부작용 사례 발생

그런데 홍콩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한 첫날인 2021년 2월 27일, 중화인민공화국 시노백(SinoVac)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고 부작용이 발생한 첫 사례가 발표되어 주목을 받았다.

시노백(SinoVac) 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 받은 72세 남성이 갑자기 가슴이 뛰는 등 불규칙한 심장 박동 현상을 보여 대기하고 있던 구급차 편으로 근처의 Queen Elizabeth 병원에 이송 되어 응급 치료를 받은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이 사건에 대해 사건 발생 이틀 후 2021년 3월 1일 홍콩 식품건강비서 진조시(陳肇始, Sophia Chan Siu-chee)는 기자 회견을 갖고 심계항진 증상을 겪은 이 남성이 현재는 회복하여 안정적인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남성이 겪은 증상이 코로나19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이었는지는 추가로 조사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중화인민공화국의 시노백(SinoVac) 코로나19 백신을 홍콩에 긴급 사용 승인한 식품건강비서 진조시(陳肇始, Sophia Chan Siu-chee)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을 거듭 주장하면서 접종으로 인한 사상자가 발생할 경우 보상 펀드를 통해 배상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그녀는 최근 일어나고 있는 홍콩판 문화혁명에 따른 충성경쟁을 의식한 듯 시노백(SinoVac) 백신보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Pfizer·BioNTech) 코로나19 백신이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더 높다고 주장해서 눈길을 끌었다.

(출처기사: https://www.thestandard.com.hk/breaking-news/section/4/166505/Inoculated-man-who-developed-palpitation-now-in-stable-condition)

COVID19 백신의 부작용

하지만 시노백(Sinovac) 제품이나 화이자·바이오엔테크(Pfizer·BioNTech) 제품이나 병원체 자체인 스파이크 단백질을 생성하는 코로나19 백신은 종류를 막론하고 부작용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참고기사: COVID19 백신 치매 유발하나 – 스파이크 단백질이 아밀로이드 베타 생성해 논란)

게다가 홍콩 방역 자문 David Hui 박사가 “COVID19 백신이 SARS-CoV-2 감염 막지 못한다“고 밝힌 만큼 과연 서양의학의 코로나19 백신이 필요한 것인지 근본적인 의문을 불러 일으킨다.

한편, 이와는 별개로 한국과학기술원 등 대한민국 과학자들은 이미 상대적으로 안전한 전통적인 약물을 사용한 동양의학으로 SARS-CoV-2 바이러스를 무력화하고 COVID19 역병을 치료할 수 있음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