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8월 16일 데일리홍콩] 매년 7월 1일 홍콩 주권 이양일에 맞추어 시위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시민 사회 목소리를 전달했던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이 설립 19년만에 해산한다고 발표하였다.

민간인권진선 측은 정부가 코로나19 이유로 집회를 허용하지 않고 있으며 많은 조직원들이 정부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어 활동이 더 이상 가능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민간인권진선을 도와준 홍콩 시민들에게 감사를 표시하면서 조직 해산 후 남은 활동 자금은 적절한 곳에 기부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출처: Civil Human Rights Front disbands over ‘suppression’)

하지만 홍콩 경찰은 민간인권진선의 해산 발표에 대해서 이들이 정부에 회사나 조직으로 등록한 적이 없었음을 지적하면서 이들이 그동안 불법으로 활동해 왔음을 지적하였다.

그러면서 홍콩 경찰은 이들의 국가안전법 위반 혐의가 드러나게 된다면 조직 해산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추적하여 처벌하겠다고 공언하였다.

(출처: Civil Human Rights Front won’t be spared despite disbandment: police)

한편 이들과 유사한 홍콩 민주화 운동 조직으로 1989년 6월 4일 천안문 사태를 매년 추모해왔던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香港市民支援愛國民主運動聯合會) 역시 국가안전법으로 위태로운 상황이다.

(참고기사: 대한민국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중공 일당독재 종식 주창하는 홍콩 지련회(支聯會) 부주석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