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son demonstrating carton with slogan silence allows violence

가짜 자유민주주의 국가인가?

[2021년 6월 20일 데일리홍콩] 대한민국 정부가 탄핵 여론도 조작하고 선거판도 조작하더니 이제는 해외 거주 교포의 자유까지도 구속하려고 시도하면서 국민을 탄압하고 있다.

(참고기사:대마초로 코로나19를 해결할 수 있다 주장하는 홍콩 교민에게 체포 영장 발부한 한국 정부)

이는 대한민국 기득권 언론이 제 구실을 하지 못한 탓이 크다.

기득권 언론계

대한민국 과학자들은 이미 지난해 국제 과학계에 대마초로 SARS-CoV-2 바이러스를 무력화 시키고 코로나19의 ‘사이토카인 스톰’ 현상을 막을 수 있음을 밝혔지만 국내 언론계는 이 사실을 싹 묻어버렸기 때문이다.

(참고기사: [한국과학기술원] 대마초의 CBD와 THC가 SARS-CoV-2 바이러스를 무력화한다)

대한민국 기득권 언론은 대중의 흐름을 이끌어가며 구독자들을 바탕으로 한 여론 몰이를 하면서 주홍글씨를 씌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잡아 먹었다. 이제는 언론 카르텔이 조선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의 통일 시도 작전을 눈치 챘는지 문재인 대통령도 잡아먹을 기세이다.

그들은 돈을 줘야 펜대를 굴리는 사람들일 뿐 진짜 언론인들은 드물다.

기득권 법조계

남조선 인민들에게 그를 인민 영웅으로 띄워주는 탈북자들의 유투브 영상을 보면서 미소를 짓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은 통일 후 법조계 카르텔 역시 손을 볼 준비를 하고 있다.

입법, 사법, 행정 독립되어야 할 대한민국 정부 시스템이 카르텔로 묶이게 되니 선거판도 조작하고 있는 현실 속에 확실히 부여 잡아야 대대로 세습을 확실히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참고기사: 대한민국 4.15 부정선거 국제조사단 보고서 발표한 민경욱 대표)

법조계는 기득권을 위한 들러리가 된지 오래이다. 선거조작 등 부정선거를 의심하는 사람들을 위해 다가오는 6월 28일 민경욱 전 국회의원 지역구인 인천 연수구에서 선거 재개표 검증을 한다고 하지만, 그 결과에는 회의적이다.

기득권 행정계

공무원들은 국민을 위해 섬기는 서비스 직원임을 망각한지 오래이다. 이들은 계절성 독감 치사율에 불과한 위협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구실로 국민을 통제하기 바쁘다.

(참고기사: 홍콩 보건 당국, 인플루엔자 독감 현황 보고 ‘0’건)

또한 이미 하이드로클로로퀸, 렘데시비르 등 항 바이러스 약물 치료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백신 밖에 선택지가 없는 것처럼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

(참고기사: 中, 이미 하이드로클로로퀸으로 코로나19 치료 특허 등록해, 백신 이용한 정치 방역 의혹 일어)

자유민주주의

2020년 12월 2일 UN 마약위원회에서는 대마초의 의료 효과를 인정하여 60년 만에 대마초를 위험 마약군에서 제외하였다. 이는 대마초의 누명이 벗겨지는 순간이었다.

대마초는 수천 년 인류 역사상 안전하게 사용되어온 약초였지만, 미국 등이 주도하는 UN 질서 속에서 마약으로 누명을 받아 악마로 묘사되어왔다.

하지만 대마초가 각종 노인병 뿐만 아니라 SARS-CoV-2 바이러스와 변이종까지 무력화시킬 수 있음이 밝혀진 이상 이를 합법화하고 비범죄화하여 더 이상 대마초로 구속되는 사람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

(참고기사: 대마초가 COVID19 (SARS-CoV-2)의 치료제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

One thought on “군 제대 해외 거주 교포의 자유까지도 제한하려는 대한민국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