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8일 데일리홍콩] 홍콩에 입국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확진자)들에 대한 의무 격리 퇴소 후 조치가 전무하여 방역 정책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홍콩 정부의 공식 실시간 COVID19 상황을 알려주는 웹사이트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월 23일 이래 중화인민공화국 무한(武漢)에서 도착한 첫 감염자를 포함하여 홍콩에서 총 11,802 명이 SARS-CoV-2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이 가운데 97.21% 인 11,473 명이 치료를 받거나 의무 격리 기간을 마치고 무사히 퇴원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무증상 감염자는 말 그대로 SARS-CoV-2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으나, 기침, 열, 가래, 폐렴 등의 독감 증상을 발현하지 않는 사람들을 말하는 것이다. 이들은 몸 안에 SARS-CoV-2 바이러스가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일 만큼 충분히 증식하지 못한 것일 뿐 수 개월이 지나도 다른 이들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홍콩 정부는 이들을 의무적으로 가뒀다가 풀어내는 중앙 통제식 방역 정책 프로토콜만을 강요하면서 본질적인 문제 해결은 뒷전으로 두고 있다.

최신 과학계 정보에 따르면 SARS-CoV-2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인간 DNA와 통합 될 수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SARS-CoV-2 바이러스와 더불어 사는 미래를 기획해야 한다는 현실적인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무작정 사회적 거리 두기나 마스크 강요 같이 중앙 통제된 방역 정책보다 개인의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정책들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