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6일 데일리홍콩] 올해 제 93차 오스카 아카데미 단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에 오른 ‘두 낫 스플리트(Do not split, 不割席)’는 2019년 홍콩에서 벌어진 민주화 시위를 다루어 논란을 일으켰다.

작품을 찍은 노르웨이 Anders Hammer 감독은 35분짜리 이 다큐멘터리 안에 당시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 및 집회 현장의 살아 숨쉬는 영상을 담아냈다. 그는 오스카 후보에 오른 뒤 프린스 에드워드 역 시위대 폭행 사건 1주년 추모 사건에서도 엿볼 수 있듯 “홍콩에서 민주주의가 실종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자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해당 작품 ‘두 낫 스플릿(Do not split)’이 예술성이 부족하고 정치적 편견으로 가득한 영화라며 비판하하고 올해 오스카에 대한 자료와 정보를 모두 삭제하였다. 또한 홍콩을 포함한 중화인민공화국의 방송사들은 오스카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한 소식을 중계하지 않았다.

Do not split, 不割席
One thought on “오스카 단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작,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를 담은 [Do Not Split]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