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0일 데일리홍콩] 텔레그램 채널을 개설하여 구독자들에게 정부 기관 및 주요 인사들에게 폭력, 방화, 테러 등을 선동 및 모의했던 사람이 6년 반 징역형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하였다.

(출처: Telegram頻道「SUCK Channel」擁有人串謀煽惑罪成判囚6年半)

문제가 된 텔레그램 채널은 2019년 8월 20일에 생성된 ⟪SUCK Channel⟫로 운영자가 구독자들에게 방화, 폭력, 소란 등을 선동하며 정부에 증오심을 일으키는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등록하였다고 한다.

현재는 정부 기관에 압수된 이 텔레그램 채널은 한때는 구독자가 100,000명 이상이었던 채널로 보도에 따르면 운영자가 구독자들과 직접 방화 등 테러를 모의하기도 했다고 한다.

한편 최근 홍콩 정부는 개인 신상을 마구잡이로 공개하고 있는 텔레그램 채널의 운영자들을 일일히 추적하여 검거하기 힘든 현실적인 이유로 프로그램 자체를 차단할 것을 고려하였다고 밝혀 화제가 되었다.

(참고기사: 홍콩 정부, 당국의 삭제 명령 따르지 않는 메신저 앱 텔레그램 차단 고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