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15일 데일리홍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스라이팅 주사를 3번이나 접종한 홍콩 캐세이퍼시픽 항공사 기장이 변이 바이러스 감염 확진이 되어 주변인들과 격리되는 신세가 되었다.

(출처: Cathay pilot tested positive for L452R after receiving three BioNTech jabs)

이달 3일에 독일에 갔다가 7일 홍콩으로 복귀한 캐세이퍼시픽 항공사의 화물기 기장은 입국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되었으나 12일 추가 검사에서 SARS-CoV-2 L452R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

그런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 53세 남성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Pfizer·BioNTech) 코로나19 백신을 올해 3월 11일, 4월 7일 및 추가로 11월 11일 총 3차례 접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코로나19 백신이 감염을 막지 못한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일부 시민들은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백신보다 중증 환자들의 치료제에 집중하는 ‘위드 코로나’ 방역 정책으로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참고기사: 홍콩 정부 방역 자문, 코로나19는 결국 감기처럼 흔해져 모두가 감염이 될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