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1일 새벽 홍콩 공항에서 중화인민공화국 BBK 일렉트로닉스 기업 산하 휴대폰 제조업체 VIVO의 Y20 휴대폰이 항공기에 실리기 직전 폭발하여 큰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이날 새벽 05:08 쯤 홍콩 공항에서 비행기에 적재되기를 기다리던 VIVO Y20 휴대폰 화물 상자에서 갑작스러운 화재가 발생하여 40분 가량 작업 끝에 05:56 경 진압되었다. 이 사고로 인해 06:25 태국의 방콕을 향해 출발 예정이었던 홍콩 항공 소속 화물 항공기 RH331편은 예정된 출발 시간을 훌쩍 넘긴 08:04 에 출발하였다.

하지만 이 사고로 인해 단단히 트라우마가 생겼는지 RH331 편의 운행은 중단되었으며 홍콩 항공은 앞으로 중화인민공화국 VIVO 등 관련 업체의 화물을 운송하지 않겠다고 엠바고를 선언하였다.

홍콩 항공 화물 엠바고 선언 공지

사고 후속 조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2021년 4월 14일 인도의 SpiceJet, GoAir 등 항공사들은 중화인민공화국 VIVO의 화물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엠바고에 동참하였다.

2021년 4월 11일 새벽 홍콩 공항 VIVO Y20 휴대폰 화물 폭발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