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정치 칼럼

홍콩 행정장관 선거위원단 중 지역 의원 할당분 117표 사라질 전망

멀어져만 가는 홍콩 특별행정구 자치권

2021년 3월 2일 엽국겸(葉國謙, Ip Kwok-him) 홍콩 전인대 대표는 베이징에서 열리는 연례 전국인민대표회의 참석차 떠나는 길에 홍콩 행정장관 선출 방식이 바뀔 것임을 시사하였다.

홍콩 행정장관은 1200명의 선거위원단의 투표 결과로 선출되는데, 지역 의원 중 117명, 홍콩 입법회 대표 70명, 중국 전인대 대표 60명, 종교계 대표 60명을 비롯해 유통·교육·의료·금융 등 38개 직능별로 16∼60명씩 뽑는 직능별 선거인단 등으로 구성된다.

엽국겸 홍콩 전인대 대표는 행정장관이 애국자로 선출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반대하거나 홍콩 독립을 주창하는 사람들에게는 선거권을 줄 수 없음을 강조하였다.

일국양제(一國兩制, One Country Two Systems)

중화인민공화국은 홍콩 특별행정구에게 일국양제(一國兩制)를 보장한 바 있다. 하지만 홍콩에 국가안전법의 발효로 이런 약속은 유명무실해지고 말았다. 최근 국제 사회는 중화인민공화국에게 다양한 외교적 압력을 가하고 있지만, 그다지 효과는 없어 보인다.

2021년 3월 1일부터 홍콩 정치인들의 단체 인민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중화인민공화국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어떤 홍콩 정책이 논의 될 것인지 걱정된다.

SARS-CoV-2 바이러스를 유출시켰다는 혐의도 받고 있는 중화인민공화국은 도박이 마카오에서 합법인 것처럼 홍콩에서 대마초를 합법화하여 국제 사회에 일국양제 약속을 지키고 있음을 증명해야 할 것이다.

Categories
문화 칼럼

홍콩 Happy Lunar New Year 꽃 쇼핑

홍콩 사람들은 구정을 맞기 전 집안을 청소하고 시장을 찾아 꽃 단장을 하기 위해 쇼핑을 한다. 이 중 제일 먼저 하는 것이 시장을 찾아 꽃을 사는 일이다.

얼마 전 빅토리아 꽃 시장에서 자유 등 정치적 간판을 부착한 업체의 판매 허가증을 취소한 사건이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 등 통제가 강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민들의 전통적인 음력 설 문화를 지키고자 하는 열망에는 변함이 없다.

North Point Market (北角街市) 앞

창문을 닦고, 미싱하우스 하듯 바닥 청소를 하고, 이불 보를 바꾸는 등 전체적으로 청소를 한 다음 새로운 한 해를 맞아 집안 장식을 새로이 시작한다.

대마초의 카나비노이드 성분이 SARS-CoV-2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며 사이토카인 스톰을 막는다는 대한민국 영남대학교와 한국과학기술원의 연구 결과가 새해 2021년 세계에 널리 알려져서 모두가 코로나19의 공포에서 벗어나기를 바란다.

Categories
사회 칼럼

투망식 집중 방역조치로 불안감 조성하는 홍콩

홍콩 정부와 언론 매체들은 매일같이 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관련 소식으로 뉴스를 도배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정 구역을 순식간에 가두리 치고 주민들의 DNA 를 전수 조사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런 검역 작업이 홍콩 민주화 시위대를 폭행하였거나 정부의 강경 진압을 도와주었던 Yuen Long, Kowloon, 및 North Point 지역에 집중되고 있어 토사구팽(兎死狗烹)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아이러니하다. (출처: Apple Daily 영상)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SARS-CoV-2 바이러스는 인체 호흡 기관의 세포를 통하여 침투하여 콧물 같은 액체를 뿜어내는 염증 반응을 일으켜 숨을 쉬지 못하게 만든다고 한다. 신체가 건강한 사람들은 바이러스의 침투 시도에 따른 염증 반응인 ‘사이토카인 스톰’을 이겨내며 저항할 수 있지만,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저항하지 못하고 급성호흡곤란증후군으로 사망하거나, RNA 바이러스인 SARS-CoV-2가 DNA에 합체된다고 한다.

이렇게 DNA가 변이되어 SARS-CoV-2 바이러스와 한몸이 된 사람들은 추후 면역력이 떨어지면 재감염되거나, PCR 검사시 항상 양성 판정을 받게 된다. 또한 이런 사람들은 주변 접촉을 통해 바이러스를 확산 시킬 수도 있기에 주민들 중 바이러스에 오염된 DNA를 가진 사람들을 파악하여 격리하려는 정부의 의도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운다

하지만 바이러스라는 것은 어디에나 존재한다. 각기 다른 면역력을 가진 사람들에게 동일한 잣대를 들이대며 바이러스가 묻었다고 이들 모두를 격리하고자 하는 정책은 이 사회가 완벽한 유토피아로 보여지도록 우선하는 전체주의 관점에 기인한 정책이다.

완벽하지 않은 존재인 인간은 그 시기가 언제인지 각기 다를 뿐 DNA 복제 과정에 변이로 인한 염증 반응이나 노화로 인하여 사망에 이르게 되는 것이 정상이다. 이를 인정하고 늙어 죽기 전까지 어떻게 하면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지, 늙고 아픈 사람들을 모두 격리하겠다는 관점에는 분명히 문제가 있어 보인다. 차단과 격리는 실험실 환경에서나 적용할 수 있는 것이지, 바이러스가 세상 밖으로 나온 이상 치료와 원인 해결에 집중해야 한다.

최근 대한민국 과학자들이 대마초의 카나비노이드 성분이 SARS-CoV-2에 달라붙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킨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홍콩 방역 당국은 정치를 배제하고 과학만을 고려하여 코로나19 종식을 위하여 대마초를 합법화하여 자유롭고 안전하게 매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어야 할 것이다.

Categories
건강 칼럼

홍콩 COVID19 백신 뉴스 업데이트 2021-1-17

Pfizer BioNTech19 백신 접종 후 노약자 23명 사망

홍콩의 영자 신문사 <더 스탠다드>는 홍콩의 백신 접종이 당초 예정된 2월 초가 아닌 구정 이후로 연기 될 수 있다고 보도하였다. 기사는 정부의 방역 자문인 David Hui Shu-cheong 와 Wallace Lau Chak-sing 의 인터뷰를 싣고 현재 백신 개발사들이 수천장의 임상정보를 보내와 이를 모두 검토하기 위해 백신 접종이 구정 이후로 연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서 <더 스탠다드>는 Pfizer BioNTech19의 mRNA 백신인 Comirnaty를 요양원의 노약자들에게 접종한 결과 23명이 사망하였다는 노르웨이 정부의 발표를 들은 홍콩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음을 보이며, 백신의 안정성과 품질이 기준에 부합하지 않으면 정부에 접종 계획 취소를 건의하겠다는 정부 방역 자문인 David 의 입장을 밝혔다.

또한 David Hui 박사는 현재 홍콩 정부가 기존에 선택한 백신 더하여 추가로 하나 더 선택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홍콩 정부는 다양한 COVID19 백신들 중 크게 3가지 작동 방식으로 나누어 각기 한 개씩 조달하였다. 전통적인 방식의 백신 중 중국의 시노백 바이오텍 제품(Sinovac), mRNA 방식 백신 중 미국+독일의 바이오엔텍 제품(Pfizer BioNTech19), 바이러스 벡터 백신으로는 영국+스웨덴의 AstraZeneca (AZD1222)제품을 선택하여 계약하였다.

(링크) 홍콩 정부가 선택한 백신 3가지 정리

SARS-CoV-2 와 COVID-19

2021년 1월 16일 홍콩 언론은 미국 국무부가 중화인민공화국에게 SARS-CoV-2 바이러스의 근원을 공개하라는 공개 서한을 크게 보도하였다.

많은 과학자들은 이 SARS-CoV-2 바이러스가 중간관박쥐(Rhinolophus affinis)에서 채취된 RaTG13 바이러스에서 진화된 자연 발생 바이러스라고 생각한다. 이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석정려(스정리)박사가 SARS-CoV-2 바이러스가 중간관박쥐(Rhinolophus affinis)에서 채취된 RaTG13 바이러스에서 유래되었다는 논문 발표에 의한 것이다.

하지만 홍콩 대학교에서 근무하다 미국으로 망명한 중화인민공화국의 과학자 염려몽(옌리멍)박사는 석정려(스정리)박사의 주장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내부 고발하였다.

조작과 사기

염려몽(옌리멍)박사는 석정려(스정리)박사가 2020년 국제 염기서열 데이터베이스(GenBank) 에 등록한 RaTG13 바이러스가 조작된 가짜임을 그녀의 반박논문을 통하여 보여주었다.

염려몽(옌리멍)박사의 내부고발은 현재 SARS-CoV-2가 사람이 만든 인공 바이러스임을 분명히 드러내며 과학계에 팽배해 있는 도덕적 해이를 지적하였다. (참고: 황우석 박사 사건, 에이즈 면역 유전자 조작 아기 출산 사건)

석정려(스정리)박사

인공 바이러스 SARS-CoV-2 의 치료

인공 바이러스 SARS-CoV-2 가 워낙 잘 만들어져 이를 막기 위하여 여러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임상 실험도 많이 진행되고 있으나, 위의 Pfizer BioNTech19 백신의 사망 사고에서 보듯 부작용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과학자들이 COVID19를 비교적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였다.

대한민국의 과학자들은 한반도에서 자생하고 있는 역삼의 카나비노이드 성분 중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HC)이 SARS-CoV-2 바이러스의 복제 시스템에 달라붙어 비활성화 시킨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또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로 사망에 이르게 하는 사이토카인 폭풍 현상을 잠재운다는 것을 밝혔다.

역삼(대마초)는 수천 년 인류 문화 역사상 함께 해온 식물이다. 정부는 국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COVID19백신 임상 실험을 그만 두고 당장 대마초의 의료 효과를 공개하라!

Categories
칼럼

Can HKSAR have a different view of medical cannabis?

On 2 Dec 2020, The United Nations Commission on Narcotic Drugs (CND) accepted a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recommendation to remove cannabis and cannabis resin from Schedule IV of the 1961 Single Convention on Narcotic Drugs by votes.

In recent years, well-controlled clinical trials have identified therapeutic uses for certain isolated cannabinoids, most notably the product Epidiolex, which contains highly purified cannabidiol extracted from the cannabis plant and which was approved by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in 2018 for the treatment of two rare seizure disorders in children. As a result, the legitimate medical use of cannabis preparation has been established through scientific research, and cannabis no longer meets the criterion for placement in Schedule IV of the Single Convention. And with the removal of cannabis from Schedule IV of the 1961 Single Convention, the medicinal usefulness of cannabis can no longer be denied.

While United States and the majority have voted ‘yes’ to this amendment, it is disappointing that so called People’s Republic of China voted ‘no’ and joined the alliance of Russia despite of numerous papers and clinical trials showing the therapeutic and medical benefits of cannabis.

Obviously, many countries have a different standard in human rights, and they pretend blind against countless evidence of cannabis makes so helpful for the human life and the world for the sake of their own ‘system’ preservation instead of the people using the ‘system’.

While the Beijing voice of People’s Republic of China vote no, can HKSAR voice a different perspective of medical cannabis?

Dear Carrie Lam, would you introduce HKSAR a different system which acknowledge the medical use of cannabis? One country Two system? Does it ring any bells?

Categories
문화 칼럼

언론계의 문화혁명 – ‘가짜 기자’ 대신 ‘선전 기자’ 등장하나?

2020년 9월 22일 홍콩 경찰공공관계과(警察公共關係科)의 곽가전(郭嘉銓) 총경사(總警司)가 몇몇 언론조합에 보낸 이메일 내용을 향항전대(香港電台, RTHK)가 공개하였다.

구체적인 시점을 밝히지 않은 채, 곽 총경사는 홍콩 경찰이 “경찰통례(警察通例) – 경찰, 공공 및 언론 관계“를 개정할 계획이며, 지역언론기관에서 발급한 신분증을 소지한 사람들은 더 이상 ‘언론대리인’ 으로 간주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곽 총경사는 경찰통례의 ‘언론대리인’ 정의를 보다 명확히 하여 작전 현장에서 ‘언론대리인’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식별하고 경찰이 임무수행에 있어 지장이 없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하였다.

홍콩 현지 언론 협회인 홍콩기자협회(香港記者協會, HKJA)홍콩섭영기자협회(香港攝影記者協會)는 홍콩의 프리랜서 기자들에게 회원증을 발급해왔으나 앞으로는 홍콩 정부의 신문처(新聞處)에 등록된 기자나, 국제적으로 알려진 언론사에 근무하는 기자만 ‘언론대리인’으로 인정될 방침이어 큰 반발이 예상된다.

홍콩 현지 언론 협회는 현장 기자들에게 홍콩 경찰이 사회적 거리두기규정 위반 혐의로 벌금을 청구하고 있고, 모욕이나 불필요한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와중에 이번 홍콩 경찰의 발표는 홍콩 행정장관 캐리 람의 문화혁명 대숙청 작업 예고와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드는 상황이다.

Categories
경제 칼럼

홍콩 불완전 고용률 17년만에 최고치

COVID-19 3차 파동 상황에서 실업률은 6.1%로 유지

홍콩 정부 통계처 (Census and Statistics Department)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 실업자수는 5800명 늘어나 총 248,300 명으로 집계되어 5월부터 7월 기간의 실업률 수준인 6.1%를 유지하였다고 발표하였다. 하지만 노공급복리국 (Labour and Welfare Bureau) 의 나치광(羅致光) 박사는 불완전 고용률(원하는 정규직을 찾지 못해 임시직에 근무하는 비율)이 0.3% 증가한 3.8%를 기록하여 홍콩의 SARS-CoV-1 이후 최고치를 갱신하였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항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강화해왔다. 약 170,000 명의 공무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했으며, 식당에서 저녁 식사 서비스를 금지하고 대부분의 유흥업소, 미용실, 스파 마사지 및 스포츠 시설 운영을 금지했다.

이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인하여 외식업계를 비롯한 소비, 관광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 3개월 동안 식음료 서비스 부문의 실업률은 14.4%로 올랐고 불완전 고용률은 8.3%로 증가했다. 소매업, 숙박업 및 식음료 서비스업 부문 모두를 합친 실업률과 불완전 고용률은 각각 0.1% 상승한 10.9%, 0.9% 상승한 5.9%를 기록하여 2003 년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사태 (SARS-CoV-1) 발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계속되는 경제난에 홍콩 정부는 지난 9월 15일 HK$24,000,000,000 의 새로운 코로나19 피해 구호금 지원 계획을 발표했지만 소매 및 접객업 부문은 지원이 제외되어 그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 되었다.

임금 보조금 시책은 실제 실업 상황을 왜곡하며 고용주들에게 시간을 벌어줄 뿐 결국 올해안 실업률이 8%에 달할 것

ING Greater China Economist, Iris Pang

홍콩 정부는 사상 초유의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고통받는 홍콩 시민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재정적 지원 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다양한 정책을 고민하고 시행해야하는 때이다.

#데일리홍콩 칼럼

참고출처: https://www.scmp.com/news/hong-kong/hong-kong-economy/article/3101930/hong-kong-jobless-rate-unchanged-august-61-cent

Categories
건강 정치 칼럼

대마초가 COVID19 (SARS-CoV-2)의 치료제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

전염병, 염증,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교차보호, 적응면역, 유세포분석, 백신, 코로나19, 선천면역반응 관련 논문을 14편 출간한 홍콩대학 연구원 출신 염려몽 박사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가 유전자 조작을 통해 높은 독성과 감염성으로 인간을 공격하도록 만든 인공 바이러스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과잉 염증반응, 속칭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 현상은 폐에 물이 차 숨을 쉬지 못하게 만드는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ARDS)을 일으켜 감염 대상이 사망하게 만들어 치사율을 높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발표된 미국의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연구진의 논문 실험 결과에 따르면 대마초의 카나비노이드 성분 중 THC급성 호흡곤란 증후군(ARDS)에 걸린 생쥐들에게 투여했더니 폐 염증 현상이 줄어들고, ‘사이토카인 폭풍’ 현상이 없어져 감염된 생쥐들 모두가 100% 생존했다고 보고하여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Mohammed, A., F K Alghetaa, H., Miranda, K., Wilson, K., P Singh, N., Cai, G., Putluri, N., Nagarkatti, P., & Nagarkatti, M. (2020). Δ9-Tetrahydrocannabinol Prevents Mortality from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through the Induction of Apoptosis in Immune Cells, Leading to Cytokine Storm Suppression. 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 21(17), 6244. https://doi.org/10.3390/ijms21176244

연구진은 대마초의 카나비노이드 성분 중 THC가 콧물같은 염증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 (사이토카인 스톰, 영어: cytokine storm) 현상을 완화시키며, 폐 조직을 보호하고, 염증반응에 관련된 항상성을 재정비하므로 COVID-19 바이러스의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하였습니다.

100% 생존

현재 대한민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 대마초가 불법이지만, 대마초가 암, 당뇨, 치매, 자폐, 간질, 백내장 등 여러 다양한 질병들을 치료할 수 있음이 밝혀지고 있자, 대마초를 합법화 양성화 하려는 움직임은 더 이상 막을 수 없는 대세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대마초 사용을 처벌하는 것은 인권에 반하는 행동입니다. 대마초의 진실을 숨기는 것은 인권에 반하는 행동입니다.

생각해보면, 만일, 홍콩에서 카나비스를 합법화하고 비범죄화를 시작한다면 중공이 홍콩에 보장했던 항인치항(港人治港), 일국양제(一國兩制)가 문제없음을 국내외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요?

대마초는 작금의 많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열쇠입니다. #데일리홍콩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