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20일 데일리홍콩] 프랑스를 기반으로 둔 보석상이자 시계 제조업체인 까르띠에(Cartier)가 홍콩 지역의 매장 인건비를 30% 삭감한다는 소식이 화제가 되었다. 이는 최근 유통 등 업계의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는 부정적인 소식이었다.

(출처: Cartier employees slam salary cut as coerced voluntary resignation)

홍콩 까르띠에(Cartier)는 매장 직원들에게 30% 삭감된 급여로 다시 작성된 근로 계약서를 제시하면서 서명에 거부할 경우 자동으로 해고될 것이라고 전했다고 한다. 게다가 명예 퇴직을 신청하더라도 1.5달 급여만을 위로금으로 지급한다는 조건에 까르띠에(Cartier) 홍콩의 20개 매장 직원의 70% 가량은 새로운 근로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현지 언론은 이런 업계의 불황이 정부의 코로나19 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방역을 정책을 완화할 것을 민간 자문단과 함께 당국에 지속적으로 제안하고 있다.

(참고기사: 몰락중인 홍콩 유통업계, 코로나19 방역 정책이 문제라는 현지 언론)

데일리홍콩 Google 뉴스 | ☆ 구독 좋아요 누르기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