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4일 데일리홍콩] 신임 노총무(盧寵茂) 홍콩 보건장관이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중화인민공화국과 똑같은 코로나19 정책을 그대로 따라할 필요가 없음을 언급하여 주목된다.

(출처: ‘One country, two systems’ lets Hong Kong have own Covid policies without copying mainland, quarantine-free travel possible by November with conditions: health minister)

일국양제(一國兩制, One country, two systems)

노총무(盧寵茂) 보건장관은 습근평(習近平) 주석이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에서 “홍콩만의 특수한 강점을 살려야 한다”는 발언을 상기하며 특수한 코로나19 정책을 도입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제로 밝혀지고 있는 대마초 성분을 일국양제(一國兩制, One country, two systems) 정책을 따라 홍콩에서 시험해볼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대마초 성분이 코로나19 감염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하다 대한민국 정부의 핍박을 받고 있는 한 홍콩 교포는 지난 해 이를 증명하겠다며 스스로 인체 실험을 지원한 바 있다.

(참고기사: 대마초법 위반 혐의 홍콩 교민, SARS-CoV-2 바이러스 면역 증명을 위해 인체 실험을 자원)

데일리홍콩 Google 뉴스 | ☆ 구독 좋아요 누르기

김한국

Hello nice to meet you. I am Jason Kim who is practicing journalism from Daily Hong Kong, an online news advertisement portal based in Hong Kong.

Join the Conversation

2 Comments

Leave a comment